스크립트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메뉴 건너띄기
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좌측메뉴 바로가기

KEITI

KONETIC 국가환경산업기술정보시스템

검색폼

자동 완성 기능을 사용해 보세요. 자동완성기능켜기
검색어 입력 시 자동으로 관련어를 추천합니다.
닫기

기능끄기닫기

검색어 도시교육채용이의신청 검토

교육 취업 컨설팅 박람회 해외정보 무역

인포센터시장정책동향국내시장정책동향

홈페이지 개선사항 환경컨설턴트에게 질문 코네틱in에게 질문

국내시장정책동향

전체 기후/대기 물환경 환경복원/복구 환경안전/보건 폐기물 자원순환 지속가능 환경자원 환경지식 서비스 기타

링크 공유하기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다음블로그에 공유하기 네이버 단축URL로 공유하기

국내시장정책동향 상세정보 게시판
제목 오대산, 평창 동계올림픽 맞이 체험 프로그램 준비
분류 시장동향
요약 ▷ 오대산국립공원 전나무숲에 올림픽존 구성 및 체험 프로그램 마련 ▷ 외국인 대상으로 다국어 탐방·해설 프로그램 운영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맞아 오대산국립공원에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에게 오대산국립공원을 소개하기 위해 전나무숲에 올림픽존을 최근 설치했다.   올림픽존에는 알파인스키, 크로스컨트리스키, 스노보드 등 동계 올림픽 설상 7개와 빙상 8개 종목을 설명하는 팻말이 전시됐다.   또한, 전나무숲 한쪽 공간에 대관령 등 지역 주민들이 겨울철 신발 위에 덧대어서 신었던 설피를 비롯해, 전통 나무 스키 등을 체험해 볼 수 있는 부스도 마련했다. 전나무 조각을 이용해 전나무 향주머니를 만들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됐다.   오대산의 전나무숲은 약 1km 구간의 탐방로에 전나무가 이어져 있으며, 2011년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대상인 '생명의 숲'에 선정된 바 있다. 특히 전나무숲길 탐방로 입구는 지난해 인기 드라마 '도깨비'의 촬영지로 지금도 화제가 되고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오대산을 찾는 외국인 탐방객을 대상으로 자연환경해설사와 외국어 자원 봉사자가 오대산의 자연과 역사 문화를 소개하는 다국어(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탐방·해설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다국어 탐방·해설 프로그램은 내국인의 경우 10명 이상, 외국인의 경우 4명 이상부터 예약을 받으며, 전화(033-332-6418)나 국립공원관리공단 예약통합시스템(http://reservation.knps.or.kr)에서 받는다.   정정권 오대산국립공원사무소장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맞아 오대산국립공원을 방문하는 외국인에게 올림픽과 평창의 겨울을 함께 즐기며 체험하는 알찬 탐방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붙임  1. 관련사진.
        2. 질의응답.  끝.
일자 2018-01-09
출처(국가) 환경부
첨부파일 오대산_평창_동계올림픽_맞이_체험_프로그램_준비(1.8).hwp
원문보기 [바로가기]

코네틱in에게 질문

0%

0점 / 0명 참여
0 / 3500자
이용자 의견 (0)
이용자의 의견 게시판
이용자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코네틱IN (0)

정보담당자
최경진
Tel
02-2284-1182
  • 우리 정보센터에서는 상기 기술 및 제품을 생산하지 않습니다.
  • 관련 제조업체 찾기는 e-Biz를 이용하시거나 관리자에게 이메일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청렴세상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부 사이트 한국데이터베이스 진흥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