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립트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메뉴 건너띄기
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좌측메뉴 바로가기

KEITI

KONETIC 국가환경산업기술정보시스템

검색폼

자동 완성 기능을 사용해 보세요. 자동완성기능켜기
검색어 입력 시 자동으로 관련어를 추천합니다.
닫기

기능끄기닫기

검색어 경영지원실도시조상흠저성과자

교육 취업 컨설팅 박람회 해외정보 무역

환경뉴스

링크 공유하기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다음블로그에 공유하기 네이버 단축URL로 공유하기

환경뉴스 상세정보 게시판
제목 환경부·농식품부, 양 장관 주재 정책협의회 가져
등록일 2017-12-07
출처 에코저널
조회수 15
내용
【에코저널=서울】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7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양 부처 장관 주재로 ‘환경부-농식품부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협의회는 AI(조류인플루엔자), 위해 외래생물, 가축분뇨·매몰지 등 농업·농촌 및 환경 분야 주요 정책현안에 대해 양 부처의 상호 이해를 높이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늘 협의회에는 환경부에서 김은경 환경부장관을 비롯해 박천규 기획조정실장, 송형근 물환경정책국장, 황계영 자연보전국장, 박용규 상하수도정책관, 유제철 대변인, 장관 정책보좌관 등이 참석했다. 농식품부에서는 김영록 농식품부장관을 비롯해 기획조정실장, 농업정책국장, 식량정책관, 축산정책국장, 대변인, 정책보좌관 등이 참석했다.

양 부처 간 정책협의체 운영을 통해 AI, 위해 외래생물(붉은불개미 등), 가축분뇨·매몰지, 영농폐기물 및 야생동물 피해 예방 등 농업·농촌 및 환경 분야의 실질적·지속적인 협력 이행 체계 구축을 논의했다.

양 부처는 서로의 정책수단을 연계해 다양한 협력과제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먼저, AI 선제적 대응을 위한 협력 강화, 위해 외래생물 국내 유입 및 확산 차단, 가축 매몰지 환경관리, 가축분뇨 처리제도 합리화 등 공동의 정책현안에 대해 국가적 차원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농촌환경 개선을 위한 축사 환경관리 강화, 생물산업 진흥을 위한 나고야의정서 대응 협력, 지속가능한 농업용수 관리 등 양 부처의 정책현안에 대해서도 공동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김은경 환경부장관은 “농림·축산분야의 업무 현장은 결국 토양·수질 등 환경과 직결되기 때문에 양 부처간 긴밀한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협의회 운영과 소통을 통해 양 부처에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고, 빠른 시일 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양 부처의 체계적인 융합행정은 국가 전체의 지속가능한 발전의 한 축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은 “농업인과 국민이 원하는 농정혁신을 위해서는 현장뿐 아니라 관계부처와의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며 “농업현장의 다양한 요구를 수용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환경 분야 관계자와의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어 “앞으로도 양 부처가 당면현안과 국정과제 등을 함께 공유하고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현장에서 국민들이 원하는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자”고 말했다.

양 부처는 협력과제 이행을 위해 장관급 정책협의회와 함께 협력과제별로 국장급 실무협의회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협의회 등을 통해 역지사지의 열린 마음으로 상호 입장을 경청해 대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중요 정책의 경우엔 양 부처 공동으로 발표하거나, 공동행사, 공동현장 방문 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정성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출처 : 2017. 12. 07 에코저널

첨부파일

정보담당자
고지연
Tel
02-2284-1176
  • 우리 정보센터에서는 상기 기술 및 제품을 생산하지 않습니다.
  • 관련 제조업체 찾기는 e-Biz를 이용하시거나 관리자에게 이메일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청렴세상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부 사이트 한국데이터베이스 진흥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