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립트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메뉴 건너띄기
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좌측메뉴 바로가기

KEITI

KONETIC 국가환경산업기술정보시스템

검색폼

자동 완성 기능을 사용해 보세요. 자동완성기능켜기
검색어 입력 시 자동으로 관련어를 추천합니다.
닫기

기능끄기닫기

검색어 경영지원실도시조상흠저성과자

교육 취업 컨설팅 박람회 해외정보 무역

환경뉴스

링크 공유하기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다음블로그에 공유하기 네이버 단축URL로 공유하기

환경뉴스 상세정보 게시판
제목 환경부-농식품부, 지속가능한 농업·환경을 위해 손잡아
등록일 2017-12-07
출처 환경법률신문
조회수 51
내용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는 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양 부처 장관 주재로「환경부-농식품부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협의회는 AI(조류인플루엔자), 위해 외래생물, 가축분뇨·매몰지 등 농업?농촌 및 환경 분야 주요 정책현안에 대해 양 부처의 상호 이해를 높이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부처는 서로의 정책수단을 연계해 다양한 협력과제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먼저, AI 선제적 대응을 위한 협력 강화, 위해 외래생물 국내 유입 및 확산 차단, 가축 매몰지 환경관리, 가축분뇨 처리제도 합리화 등 공동의 정책현안에 대해 국가적 차원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농촌환경 개선을 위한 축사 환경관리 강화, 생물산업 진흥을 위한 나고야의정서 대응 협력, 지속가능한 농업용수 관리 등 양 부처의 정책현안에 대해서도 공동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농림?축산분야의 업무 현장은 결국 토양?수질 등 환경과 직결되기 때문에 양 부처간 긴밀한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하며,

지속적인 협의회 운영과 소통을 통해 양 부처에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고 빠른 시일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자고 강조하였으며,

양 부처의 체계적인 융합행정은 국가 전체의 지속가능한 발전의 한 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은 “농업인과 국민이 원하는 농정혁신을 위해서는 현장뿐 아니라 관계부처와의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하며,농업현장의 다양한 요구를 수용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환경 분야 관계자와의 협력이 필수적이며,앞으로도 양 부처가 당면현안과 국정과제 등을 함께 공유하고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현장에서 국민들이 원하는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자고 하였다.

양 부처는 협력과제 이행을 위해 장관급 정책협의회와 함께 협력과제별로 국장급 실무협의회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며,

동 협의회 등을 통해 역지사지의 열린 마음으로 상호 입장을 경청하여 대안을 마련하고, 중요 정책의 경우 양 부처 공동으로 발표하거나, 공동행사, 공동현장 방문 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농식품부와 환경부 관계자는 그간에도 AI 등 주요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정책적 협력을 추진해 왔으나,이번 정책협의체 구축을 계기로 보다 깊은 소통과 협력을 통해 현장에서 진정으로 원하는 정책성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민선 webmaster@ecolaw.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환경법률신문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출처 : 2017. 12. 07 환경법률신문

첨부파일

정보담당자
고지연
Tel
02-2284-1176
  • 우리 정보센터에서는 상기 기술 및 제품을 생산하지 않습니다.
  • 관련 제조업체 찾기는 e-Biz를 이용하시거나 관리자에게 이메일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청렴세상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부 사이트 한국데이터베이스 진흥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