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립트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메뉴 건너띄기
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좌측메뉴 바로가기

KEITI

KONETIC 국가환경산업기술정보시스템

검색폼

자동 완성 기능을 사용해 보세요. 자동완성기능켜기
검색어 입력 시 자동으로 관련어를 추천합니다.
닫기

기능끄기닫기

검색어 도시이준재당직weee

교육 취업 컨설팅 박람회 해외정보 무역

환경뉴스

링크 공유하기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다음블로그에 공유하기 네이버 단축URL로 공유하기

환경뉴스 상세정보 게시판
제목 미 기상청, 기상관측기구 자동발사 시스템 구축
등록일 2018-05-17
출처 환경일보
조회수 22
내용
[환경일보] 미국 해양대기청(NOAA)의 국립기상청(National Weather Service, NWS)이 알래스카에서 풍선 형태의 기상관측기구를 자동 발사하는 기술을 개발해 공공서비스 향상 및 세금 절약을 꾀한다.

NWS는 1930년대부터 기상관측기구를 활용해 기온 및 습도 등 상층부 대기의 기상 관련 데이터를 수집해 왔다. 기구는 수소 또는 헬륨으로 채워져 대류권을 지나 성층권에 이르기까지 22마일 상공으로 띄워진다. 기구에 부착된 무선 송신기가 풍속과 풍향, 기압, 온도, 상대 습도를 측정해 지상 관측소에 정보를 보내면, 송신된 정보는 기상학자들과 기상 모형에 의해 기상 예측에 활용된다. 이 기구는 미국 전역에 있는 92개 기지에서 하루 2회씩 발사되고 있다.

지난 7일 NOAA 측 보도자료에 따르면, NWS는 기상관측기구를 띄우는 과정을 자동화하기 위해 알래스카에서 시범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2020년 7월까지 알래스카 전역에 자동화 시스템이 구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알래스카 주에는 92개 중 13개 기지가 있으며, 그중 두 곳이 현재 시범 대상이다.

NOAA 국립기상청장인 Louis W. Uccellini 박사는 자동 발사 기술을 활용하는 것이 “알래스카와 같이 수동 시스템 운영을 위한 직원을 구하기 어려운 외딴 지역에서 이상적”이라며 “이로 인해 절감된 시간적 비용을 더 중요한 기상 예보와 의사결정 지원으로 알래스카 지역사회에 환원할 것”이라 밝혔다.

그는 또한 “자동화로 인해 일자리가 줄어드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재교육을 통해 직원들을 북극의 기상 지원, 정치경제 지도자의 의사결정 지원 등 새로이 늘어나는 기상 관련 수요에 맞추어 새로운 직무로 재배치하겠다는 설명이다.

한편 수동발사를 위해 소요되는 일일 4시간이라는 시간에 비해 자동화된 시스템은 원격 성능 모니터링과 정기적인 유지보수, 충전 등을 위해 12일에 1시간 정도만 소요될 뿐이다. 시간과 비용 절감은 자동화에 따른 가장 큰 이득이다. NOAA는 또한 알래스카 기지의 자동화 전환에 따른 경제적 이득이 20년에 걸쳐 2000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자료출처
http://www.noaa.gov/media-release/noaa-adopts-technology-to-automate-weather-balloon-launches

진새봄 리포터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환경일보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출처 : 2018. 05. 16 환경일보

첨부파일

정보담당자
최경진
Tel
02-2284-1182
  • 우리 정보센터에서는 상기 기술 및 제품을 생산하지 않습니다.
  • 관련 제조업체 찾기는 e-Biz를 이용하시거나 관리자에게 이메일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청렴세상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부 사이트 한국데이터베이스 진흥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