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립트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메뉴 건너띄기
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좌측메뉴 바로가기

KEITI

KONETIC 국가환경산업기술정보시스템

검색폼

자동 완성 기능을 사용해 보세요. 자동완성기능켜기
검색어 입력 시 자동으로 관련어를 추천합니다.
닫기

기능끄기닫기

검색어 도시이준재당직weee

교육 취업 컨설팅 박람회 해외정보 무역

환경뉴스

링크 공유하기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다음블로그에 공유하기 네이버 단축URL로 공유하기

환경뉴스 상세정보 게시판
제목 서부발전, 환경신기술 적용해 미세먼지 잡았다
등록일 2018-05-17
출처 국토일보
조회수 21
내용
[국토일보=선병규 기자] 서부발전이 집진 환경신기술을 적용해 미세먼지 40%이상을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지난 15일 지역주민, 환경단체, 지자체, 유관기관 관계자 등을 태안화력 발전소로 초청하는 ‘국민 소통-공감 Day’행사를 개최했다.

서부발전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지난해 5월 25일 처음 개최한 이래 세 번째로, 서부발전은 매년 상, 하반기에 지역주민과 환경단체 등을 초청해 발전소 미세먼지 저감성과를 공유하고, 지역사회의 의견을 수렴하는 양방향 소통 행사를 열고 있다.

서부발전 기후환경팀은 지난해 국내 최초로 탈황신기술을 도입하는 등 선제적인 감축노력을 통해 미세먼지를 2015년 대비 약 42.4%를 저감, 2년 연속 발전사 최대 감축성과를 달성했다.

특히, 지난해 감축성과는 태안화력 1~8호기만 운영됐던 2015년과 달리 9,10호기와 IGCC가 추가로 가동되면서 전기생산량이 약 23% 증가한 가운데 달성한 점이 주목된다.

이는 동일한 전기생산량으로 환산할 경우에는 약 53.3%의 감축에 이른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미세먼지 감축성과는 선제적이고 도전적인 노력의 결실로, 특히 서부발전이 국내 최초로 태안화력 1, 3호기에 적용한 사이클론 탈황·집진기술은 발전사 중 대표적인 모범사례로 알려지고 있다"고 말했다.

환경신기술의 핵심원리는 탈황설비 내부에 난류기, 3단 스프레이 노즐, 사이클론 집진기를 설치해 혼합과 확산, 원심력 등의 원리를 종합적으로 이용해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기술이다.

신기술이 적용된 태안 1, 3호기의 SOx, 먼지 배출농도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엄격한 기준을 적용받는 수도권 석탄화력의 배출기준 보다도 낮은 수준으로 개선됐다.

서부발전이 국내 최초로 도입한 사이클론 탈황기술은 SOx, 먼지 배출을 수도권 배출기준 이하로 개선한 점 이외에도 또 다른 성과가 있다.

다른 발전회사들도 기존 발전소의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 환경설비의 운영개선과 함께 계획예방정비공사(약 40~60일) 기간을 활용한 환경설비 교체, 집중보강 등 가세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다.

서부발전의 사이클론 탈황기술은 약 60일간의 짧은 기간에 탈황설비 내부구조 개선공사를 시행하는 방식으로, 약 70억원을 투자해 탈황설비 전면교체와 동등한 저감효과를 달성했다.

현재 태안화력 2호기에도 사이클론 탈황 신기술 설치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서부발전은 이날 공사현장을 주민들에게 개방, 미세먼지 저감 노력에 대한 신뢰를 구축했다.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오늘의 미세먼지 저감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추가적인 신기술 적용 등 혁신적인 저감대책을 지속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며 “국민들과 양방향 소통을 통해 공익가치를 창출하는 발전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국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병규 redsun@ikld.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국토일보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출처 : 2018. 05. 16 국토일보

첨부파일

정보담당자
최경진
Tel
02-2284-1182
  • 우리 정보센터에서는 상기 기술 및 제품을 생산하지 않습니다.
  • 관련 제조업체 찾기는 e-Biz를 이용하시거나 관리자에게 이메일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청렴세상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부 사이트 한국데이터베이스 진흥원